도시재생 국가시범 제1호 ‘고양성사 혁신지구’ 착공

0
20

공공이 주도해 쇠퇴지역에 주거·상업·산업 등 다양한 기능이 집적된 지역복합거점을 조성하는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이 경기 고양시에서 첫 삽을 떴다.

국토교통부와 고양시는 16일 고양시 성사동(원당역 환승주차장 내)에서 고양성사 혁신지구 착공식을 개최하고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제1호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고양성사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고양시 성사동 394번지 일대에 주거·산업·행정·생활 SOC 기능이 집적된 복합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12월 제1호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된 이후 통합 심의·시행계획 변경인가 고시 등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서울 용산, 천안, 구미 등 함께 지정된 4개 국가시범지구 중 가장 빠르게 공사에 착수한다.

고양성사 혁신지구 사업은 총 사업비 2813억원, 연면적 9만 9836㎡ 규모의 공공주도 도시재생리츠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는 지자체나 공공기관 등 공공부분이 50% 이상 출자한 법인이 시행하는 방식이다. 2024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와 고양시는 혁신지구 사업을 통해 최근 유동인구와 일자리 감소로 도심 쇠퇴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고양시 원당역 일원 근린생활권의 도시 활력을 높이고 주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역 거점을 조성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우선,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영상·바이오 산업시설(연면적 2만 5884㎡)을 조성한다.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60면의 건물식 공영주차장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근생·판매시설(연면적 1만 5377㎡)도 들어선다.

또 고양시의 청년·신혼부부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소형 임대아파트 118가구와 분양아파트 100가구 등 주택 21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고양시 주민들이 일·가정 양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공립 어린이집과 주민건강센터도 함께 조성된다.

전체 건축물은 그린 뉴딜에 부합하는 에너지효율 1등급 이상·녹색건축인증·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 기준이 적용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천안과 구미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이 지난 7월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혁신지구 계획 변경이 완료됨에 따라 사업 추진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안 혁신지구는 총사업비 2018억원 규모의 공공주도 도시재생리츠 사업으로 천안역세권(천안시 서북구 와촌동 106-17번지 일원)에 환승·주거·산업·상업기능 등의 기능이 집적된 연면적 10만 9371㎡ 규모로 조성(2025년 준공)된다.

구미 혁신지구는 총사업비 1738억원 규모로 구미산업단지(구미 공단동 249번지 일원)에 주거·산업·상업기능 등의 기능이 집적된 연면적 7만 2279㎡ 규모로 조성(2024 준공)할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고양성사 혁신지구 사업이 고양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재생을 촉진하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향후 천안, 구미 등 다른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도 사업관리를 철저히 해 국민이 성과를 신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국토교통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