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차 유행 허용하면 뼈아픈 실책…‘참여방역’ 함께해 달라”

0
124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코로나19 극복이라는 고지로 한 걸음씩 전진하고 있는 지금, 경각심을 잃고 4차 유행을 허용하게 된다면 이보다 뼈아픈 실책은 없을 것”이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그간 우리가 겪은 고통과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국민들도 다시 힘을 내서 ‘참여방역’으로 함께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0일째로 62만명 넘게 1차 접종을 마치는 등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계속해서 순항하려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적으로 통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의 도착은 큰 희망의 순간이지만 우리가 집중력을 잃는 순간이기도 하며 이 순간에 방심하면 4차 유행에 휘말릴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며 “이미 독일과 이탈리아는 새로운 감염 확산의 파고에 직면해 있고, 프랑스도 봉쇄 가능성을 시사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들어 사업장, 목욕탕 등에서 집단감염이 많았던 충북과 경남의 방역대책을 오늘 중대본에서 논의한다”며 “다음주까지 주요 지역별 방역대책을 차례로 점검하면서 전국적으로 방역의 성과가 나타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완치자 지원방안’과 관련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 7000여명으로 500명 중 한 명 정도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결코 적지 않은 숫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에 따르면, 확진자들은 완치 여부나 재감염보다는 주변으로부터 받을 비난과 이로 인한 피해를 더 두려워한다”며 “완치 후에 다시 돌아왔지만 직장이나 일상생활에서 불이익을 받거나 신체적·정신적 후유증으로 여전히 고통받고 계신 분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우리가 목표로 하는 일상회복은 모두가 차별없이 다시금 정상궤도로 복귀하는 ‘포용적 회복’”이라며 “공포와 고립감 속에 힘겹게 코로나19를 이겨낸 이웃들이 또다시 사회적 편견과 싸우고 회복의 여정에서 소외되는 일이 있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수본과 관계부처는 완치자를 위한 의료적·경제적·심리적 지원대책을 세심하게 실행해달라”며 “특히 다시 복귀한 일터에서 부당한 차별이 없도록 지속 점검하고, 필요시 적극 시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내일부터 심의하는 추경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백신 구매와 방역 지원은 물론, 1년 넘게 코로나19를 견뎌내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과 일자리가 절실한 국민을 위해 긴급히 편성된 예산”이라며 “추경은 속도가 생명이다. 피해지원금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려 여야가 한마음으로 신속하게 심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제공 : 국무조정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