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장애인한마음콜택시로 이동의 권리 지킨다

0
7

– 2011년부터 관내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대상, 전일 예약제로 대기 없이 이용 가능

– 교통약자를 위한 무료셔틀버스 운행으로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 노력

 

 “장애인들은 집 밖으로 나가는 순간 모든 게 다 어려워요. 특히 원하는 장소로 이동하는 것부터 막막한 순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성동구 장애인한마음콜택시는 전날에 예약만 해두면 원하는 시간에 이용할 수 있어 정말 편리합니다. 이동 중에도 분위기가 편안해서 자주 이용하다 보니 직원들이 가족같이 느껴져요”

 성동구에 거주하는 장애인 장OO 씨는 인근 복지센터를 이용할 때 장애인한마음콜택시를 정기적으로 이용한다. 전날 예약하면 출발, 도착시간을 예상할 수 있는 편리함 때문이다. 운전자와 함께 동승하는 보조원이 탑승할 때부터 하차 시까지 세심하게 배려해 주어 마음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2011년부터 구 특화사업으로 장애인한마음콜택시를 운영 중이다. 성동구에 등록된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은 장애 구분 상관없이 누구나 장애인한마음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구간은 성동구 내 전 지역이다. 최대한 많은 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성동구 내 이용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종합병원이나 인근 자치구에 있는 복지관으로 이동해야 하는 경우에는 성동구 외 지역으로도 편도 운행하여 이용자의 편의를 돕고 있다.

이용 요금은 5km까지 2,000원이고 추가 운행 시 1km당 200원의 요금이 발생한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기타 사항은 장애인한마음콜택시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성동구는 장애인한마음콜택시 이용 대상이 아닌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를 위해 무료셔틀버스도 운영한다. 장애인, 어르신 등 노약자가 중점적으로 이용하는 시설과 대중교통수단 연계 지점 간을 운행하여 장애인 등 대중교통 취약계층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우리가 평소 당연하게 누리는 일상의 권리를 장애인도 차별 없이 누릴 수 있기를 바라며 장애인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장애인이 행복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장애인한마음콜택시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