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기도 119신고전화 13초마다 울렸다

0
83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13초마다 한 번씩 119신고가 접수됐으며 구조와 구급 신고는 증가했지만 화재신고는 감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6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의 ‘2021년 119 신고접수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도내 119신고는 총 241만4,262건으로 2020년(219만9,572건)보다 9.8%(21만4,690건) 증가했다.

이는 하루 평균 6,614건, 시간당 276건, 1분당 4.6건이 접수된 것으로, 13초마다 1건씩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신고 유형별로는 화재, 구조, 구급 등 현장출동 관련 신고가 95만5,334건으로 전체의 39.6%를, 안내 및 다른 기관 이첩 등 비출동 신고는 145만8,928건으로 60.4%를 차지했다.

현장출동 신고는 전년(84만9,373건)보다 12.5%, 비출동 신고는 전년(135만199건)보다 8.1% 증가했다.

현장출동 신고 가운데 구조 신고가 2020년 14만9,934건에서 2021년 18만481건으로 20.4%(3만547건) 늘어나 증가폭이 가장 컸고, 구급 신고는 2020년 56만1,883건에서 2021년 64만2,179건으로 14.3%(8만296건) 증가했다. 반면 화재 신고는 2020년 11만2,821건에서 2021년 11만458건으로 2.1%(2,363건) 감소했다.

월별 신고건수는 7월이 29만6,390건(12.3%)으로 가장 많았고, 8월 27만3,195건(11.3%), 6월 25만6,180건(10.6%) 순으로 집계됐다. 이는 6월부터 벌집제거 출동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신고접수 현황을 보면 수원시가 14만442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시 13만8,696건, 용인시 12만4,370건, 화성시 12만3,510건 순으로 인구 수와 신고 건수가 비례했다.

서삼기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119신고의 지역별‧시기별 특성 등을 면밀히 분석해 현장대응 능력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도민 안전을 위한 재난대응 시작점이 119 신고접수인 만큼 올해에도 변함없이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경기도 재난종합지휘센터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