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를 통해 우리 역사와 세계사를 만나요”…

0
35

한국도자재단이 도자를 중심으로 우리 역사와 세계사를 배울 수 있는 ‘2021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 박물관 도자문화강좌’ 프로그램 참가자를 공개모집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박물관협회 주관, 한국도자재단이 시행하는 사업이다. 도자를 소재로 한 역사, 문화, 사회 등의 강의를 통해 도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함양시키고 우리 도자 문화의 소중함에 공감하고자 기획됐다.

‘박물관 도자문화강좌’는 ▲깊이 있는 우리도자 이야기(1기) 9회 ▲도자로 보는 세계사(2기) 6회 ▲방방곡곡 문화유산 탐방(3기) 7회 등 총 22회 강좌로 구성됐다. 1기와 2기는 온라인 강의, 3기는 현장답사 프로그램이다. 강사진으로 하문식 연세대 교수, 김준혁 한신대 교수 등 21명이 참여한다.

1기 ‘깊이 있는 우리도자 이야기’는 ▲한국 선사시대 하이테크, 토기(5월 31일) ▲토기가 말해주는 삼국시대의 역사와 문화(6월 7일) ▲가야 토기, 통일신라 토기(6월 16일) ▲고려청자의 등장과 발전(6월 21일) ▲명문을 통해 본 청자의 쇠퇴와 분청사기 등장(6월 28일) ▲사옹원 분원과 조선왕실 백자(7월 5일) ▲조선시대 지방백자의 양상(7월 12일) ▲조선백자, 근대로의 이행(7월 19일) ▲도자기 보조처리와 복원(7월 26일) 등이다.

2기 ‘도자로 보는 세계사’는 ▲우리나라 도자의 이해(5월 13일) ▲북방 지역의 토기문화(5월 14일) ▲바닷길을 통한 중국 도자기의 전파(5월 17일) ▲유럽을 사로잡은 일본도자(5월 18일) ▲북유럽 도자기의 특성 : 핀란드와 스웨덴을 중심으로(5월 20일) ▲고대 이집트 문명과 도자기(5월 21일) 등이다.

3기 ‘방방곡곡 문화유산 탐방’은 현장에서 전문가의 강의와 함께 문화유산을 현장 답사하는 프로그램으로 ▲온양민속박물관(6월 24일) ▲수원화성과 행궁(7월 22일) ▲서울의 도시유적전시관(8월 26일) ▲한양도성과 경복궁(9월 16일) ▲무령왕릉과 공주(10월 14일) ▲양주 회암사지와 박물관(10월 28일) ▲서리 고려백자유적과 용인(11월 11일) 등이 예정됐다.

이번 강좌의 신청 기간은 1기는 5월 6일부터 12일까지, 2기는 5월 1일부터 5일까지, 3기는 각 강의일 기준 1개월(6월 24일 강의는 5월 24일 신청) 전이다. 온라인을 통해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모든 강좌의 참가비는 무료다. 강좌별 모집인원은 선착순 200명(현장 답사인 3기는 20명) 등 총 3,000여명 규모로 진행된다. 강좌를 80% 이상 수강한 1·2기 참여자에게는 수료증을 발급한다. 3기 참여자에게는 현장답사 참여 확인증을 지급한다.

이번 강좌 프로그램은 도예가 및 문화해설사, 일반 시민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과 강좌 일정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문화 접근성이 어려워진 도민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인문학적 소양을 함양하고 우리 도자의 소중함을 공감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한국도자재단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