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수출입물류업계, ‘청해부대 초청 감사의 밤’ 개최

0
37

해양수산부는 오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민국 해군·해운협회·무역협회·해양산업총연합회와 함께 ‘청해부대 초청 감사의 밤’ 행사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대한민국 해군 청해부대는 지난 2009년 창설된 이래 아프리카 소말리아 해역에 정기적으로 파병해 해적 퇴치 및 우리 선박과 국민 보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소말리아 해역은 유럽의 관문인 수에즈 운하와 인접해 있어 해상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입장에서 반드시 보호해야 할 해상교통의 요충지다.

청해부대는 코로나19로 유발된 세계 물류대란 속에서 우리 선박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특히 수에즈 운하 사고로 희망봉으로 우회하는 선박들을 보호해 유럽으로 향하는 우리 수출입 화물을 제때 운송할 수 있게 했다.

청해부대. (사진=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이에 해수부와 수출입물류업계는 청해부대의 노고에 보답하기 위해 ‘청해부대 초청 감사의 밤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전·현직 청해부대원과 송상근 해수부 차관, 이종호 해군 참모총장, 한기호 의원, 최재형 의원, 민홍철 의원, 윤재갑 의원, 정태순 해운협회장,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및 최윤희 해양산업 총연합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국기에 대한 경례 및 묵념을 시작으로 청해부대의 노고에 대한 해운물류업계 및 수출입업계의 감사인사에 이어 청해부대의 주요 공적 영상을 시청하고 만찬도 함께 할 예정이다.

송 차관은 “청해부대원들의 노고 덕분에 우리 선박과 선원들이 해적으로부터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었다”며 “해수부는 대내외적인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안정적인 수출입 물류체계를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 해운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