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강뷰 명소를 즐기려면 이제 삼성해맞이공원으로 가자!

0
38

최고의 한강뷰 명소를 즐기려면 이제 삼성해맞이공원으로 가자!

– 폐쇄 예정이었던 배수지 상부를 공원으로 조성…28일 저녁 6시 오픈 기념 음악회 가을밤의 세레나데’ 열어– 

꿈이 모이는 도시미래를 그리는 강남으로 도약하는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삼성동 82번지에 위치한 삼성·봉은배수지 상부공간을 삼성해맞이공원으로 조성하고 15일 준공했다.

원래 이곳은 서울시민들에게 상수원을 공급하기 위한 시설로지역 주민 민원과 관리상의 어려움 등으로 배수지 상부 녹지를 폐쇄할 예정이었다구는 지역주민 면담 및 서울시 등 기관 협의를 통해 이곳을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15억을 투입해 주민 편의공간으로 바꿨다.

한강변 언덕에 위치한 삼성해맞이공원은 한강의 다채로운 모습과 서울의 주요 랜드마크도심 야경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전망대에서는 아름다운 한강경관과 함께 롯데타워·잠실종합운동장·올림픽대로·청담대교 등 서울의 랜드마크를 조망할 수 있다특히 공원에서 보는 일출은 서울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최고의 경관으로앞으로 신년 해맞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공원 내 잔디광장 및 데크쉼터는 피크닉을 나온 이용객들의 힐링공간으로 활용된다노후 옹벽과 아스팔트로 삭막한 분위기를 자아냈던 공원 진입로를 재포장하고 블루엔젤 등 26종의 수목과 30종의 초화류를 식재해 계절마다 다양한 경관을 즐길 수 있는 산책로로 새롭게 태어났다.

새로운 랜드마크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구는 28일 저녁 6시에 삼성해맞이공원에서 가을밤의 세레나데’ 음악회를 개최한다스페인 알함브라 국제 콩쿠르 등 20여개의 세계 주요 콩쿠르를 휩쓴 최초의 한국인 기타리스트 장대건을 비롯해 첼리스트 김해은팬플루티스트 김창균하모니스트 이병란 등 수려한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알함브라의 궁전’, ‘남몰래 흐르는 눈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주제가 등을 연주한다깊어가는 가을밤 한강뷰 전망명소에서 펼쳐지는 이번 콘서트는 누구나 당일 방문해서 즐길 수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잘 활용되지 않았던 배수지 상부공간을 공원으로 조성해 구민에게 더 유용한 공간이 됐다며 앞으로 이곳을 야외 음악회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강남구청 공원녹지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