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하우스 국제적 수준 공연 가능…뮤지엄은 아트&테크센터로

0
17

국제적 수준의 공연이 가능한 오페라하우스가 건립되는 등 아트센터인천 2단계 건립 방향과 관련한 가닥이 잡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31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지난해 5월부터 진행된 ‘아트센터인천 2단계 건립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종 보고회에는 김진용 청장, 신문식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 대표 등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용역을 맡아 추진하고 있는 ㈜메타기획컨설팅의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건축 기본계획 재검토, 사업 타당성 등 전반적인 과업 수행에 대한 결과를 보고하고 최종 의견을 수렴키 위해 마련됐다.

오페라하우스는 객석 규모 1,439석으로 가변식 음향제어장치 사용, 무대 전면부에서 객석 끝까지 33.8m로 시각적 가시거리 확보 및 전막 공연이 가능한 4면 무대로 구성하여 전환되는 등 국제적 수준의 공연이 가능한 객석 규모와 무대 구성이 겸비되는 것으로 계획됐다.

또한 뮤지엄은 미래지향적 국제도시 인천의 정체성을 반영하여 예술의 미래를 그려가며 새로운 콘텐츠들을 생성해내는 아트&테크센터로 시설유형을 변경제시했다. 높은 층고와 다양한 규모로 마련될 오픈스튜디오에서는 예술과 기술, 예술과 일상, 예술과 과학 등 여러 영역과 융합하면서도 일상과 더 가까워지는 미래의 예술을 주제로 기획하는 다양한 창의적인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실험적인 창작과 연구 프로젝트 활동을 위한 아트&테크 랩, 어린이 · 청소년 · 시민을 위한 상시적인 창의융합교육 공간과 개방형 아카이브, 편의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이번 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아트센터인천 2단계의 핵심전략과 공간구성, 운영 · 조직체계 · 재정계획 등이 보다 실효성 있고 완성도 있게 마련됐다”며 “앞으로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아트센터인천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예술도시의 대표 복합문화시설로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아트센터인천 2단계 건립과 관련해 금년내 기본계획수립과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이행여부 검토 후, 내년에 타당성 조사와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 뒤 2024년 설계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며, 오는 2027년 개관이 목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